상단여백
기사 (전체 8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 여호 (1)
그들은 그곳을 ‘여호’라 불렀다. 그 조부님은 할머니를 ‘매씨’라 불렀고, 할머니는 그 분을 ‘자네’라 했다. 그 조부님도 처음 보았지...
완도신문  |  2018-12-07 10:06
라인
고령화 사회의 위기를 기회로 바꾼 '잎사귀 비즈니스'
일본 시코쿠(四國) 섬의 동부에 있는 도쿠시마현(徳島県)의 가미카쓰초(上勝町)는 1955년 6,265명이었던 마을인구가 현재는 1,577명으로 줄었고, 이 중 고령자 인구가 52%를 차지한다...
완도신문  |  2018-12-07 09:40
라인
아버지와 아들
수서에서 출발하는 고속열차(SRT)는 늘, 그 자리다. 어디에 무슨 목적으로 가느냐에 따라 차창 밖 풍경과 소회는 다르지만 가는 길마저 다름이 없어 익숙해지는 풍경들과 마주하게 된다.이번 길은 아버지의 병문안행이다....
완도신문  |  2018-12-07 09:31
라인
아름다운 이별
푸르던 잎 낙엽되어 땅위에 뒹굴고 찬서리 내리는 어느 가을날.한많은 삶을 살아오신 한 여인과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온가족과 친척...
완도신문  |  2018-12-03 15:11
라인
고향을 찾으면 왜? 부자가 될까
신이 어느 날, 나더러 어디 있었냐고 물으신다면 나는 저 부서진 것들 위에서 태산처럼 무거운 영혼을 짊어지고 걸어왔노라고 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만나고 엇갈리는 게 기억이 아니라 망각 속에서 피웠다 지는 꽃잎처럼...
완도신문  |  2018-11-23 11:20
라인
수천종의 식물 중 나물은...
봄비가 잠든 대지를 깨우고 있다.모든 식물들이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 언 땅을 뚫고 새싹을 밀고 올라오는 계절이다. 자연의 순리대로 엄동...
완도신문  |  2018-04-29 23:26
라인
500만 관광시대와 화흥포항
화흥포항은 2001년 12월 연안항으로 지정이 되고 현재까지 남 삼면(노화·소안·보길)의 주민들과 관광객을 수송하고 특히 전복을 수송하...
완도신문  |  2018-04-28 18:24
라인
민주화운동비, 적폐대상 되지 않길
지난해 5월이었다. 장보고공원 고(故) 김선태 장관 묘소 옆에 완도민주회복운동기념탑이 건립되고 또 그 옆에 완도군 민주화인사 명단비가 ...
완도신문  |  2018-04-07 18:05
라인
옛적 흔한 이야기
그만 할아버지 사별하고일찌거니 청상이 되었어도그의 몫까지 쳐서오래오래 살다 가신 할머니늘 “어딘가?” 하고환청에 놀라 금새라도 차려입고찾아 나설듯 홀연히 사라진아들을 찾고 하셨는데눈에 넣을 손주 안아보지도 못하고나보...
완도신문  |  2018-01-07 17:01
라인
갱번짝지 아짐네들
새벽녘에 휘몰아친 갯바람 가르면서석화까러 개에가는 갱번짝지 아짐들아!비가오나 눈이오나 이 고생하는 것도타고난 팔자려니 스스로를 위로하며하루도 쉬지않고 갯것하는 아짐들아!자식들 가르치고 전답장만 하느라고육신은 망가지고...
완도신문  |  2018-01-07 16:52
라인
지우펀 옛거리와 스펀의 천등 날리기
얼마 전 지인의 추천으로 좋은 기회가 주어져서 아내와 함께 짧은 기간동안 대만 북부 지역의 유명관광지를 돌아보는 패키지여행에 참여하여 ...
완도신문  |  2017-12-18 09:09
라인
대한민국 최고브랜드 완도쌀, 자신 있다
어린시절 농사짓는 집안에서 태어났어도 쌀밥을 배불리 먹어본 기억이 있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어느집 할머니가 죽어가면서 쌀밥을 한그...
완도신문  |  2017-09-17 21:57
라인
해양에서의 민‧관 거버넌스 구축, 더 이상 미룰 일 아니다
지난 8월 22일 자정 무렵 전남 완도군 여서도 해상에서 선장과 낚시객 등 22명이 승선한 낚시어선이 로프에 감겨 좌초되는 사고가 있었...
완도신문  |  2017-09-04 09:30
라인
나이 들어 간다는 것은
주님! 주님께서는 제가 늙어가고 있고 언젠가는 정말로 늙어버릴 것을 저보다도 잘 알고 계십니다.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가 되지 않게...
완도신문  |  2017-08-11 17:18
라인
잦은 안개, 비상 교통통제 완화해야
지구 온난화로 기후변화가 아열대기후로 변해 우리가 살고 있는 서남해안권도 잦은 안개가 끼어 도서지역 주민들의 생활상에 불편함이 가중되고...
완도신문  |  2017-08-01 10:18
라인
바다의 안전, 해양경찰의 숙명
안녕하십니까. 제5대 완도해양경비안전서 서장 총경 김영암입니다. 지난 1982년 순경으로 해양경찰에 입문한 이래 고향으로 돌아와 고향 ...
완도신문  |  2017-07-22 13:46
라인
막걸리가 살길은
술만드는 일을 하다 보니 술얘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무슨 일을 하든지 그것에 온 정신을 다 기울여야지 보통사람들 보다 더 깊고 넓은...
완도신문  |  2017-07-22 13:27
라인
인권·프로경찰, 행복한 완도군민
안녕하십니까? 제71대 완도경찰서장 총경 김선권입니다.먼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고, 청정해역에 빛나는 완도에 부임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완도신문  |  2017-07-15 21:27
라인
이번 휴가, 미지의 섬 금당도 어때요?
수만년동안 파도와 풍우가 씻겨 신비로운 형상을 이른 기암괴석 이루어진 금당도(金塘島)를 알고 있을까?!금당도는 전남 완도군의 동쪽 끝에...
완도신문  |  2017-07-07 19:36
라인
물 좋을 때 배질하라
지난 김대중 정부 시절에 지금은 고인이 된 차관훈 군수의 일화가 생각이 난다. 주민들이 모인 자리마다 물 좋을 때 배질하라는 말을 입에...
완도신문  |  2017-06-17 11:48
여백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