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중해 옥빛바다 보다 아름다운 청산휴가 올레펜션
완도에 살면서 우리는 청산도를 얼마나 알까. 왜 여행객들이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섬이라 하는지.이번 두 번째 맛집기행을 위해 청산으로 ...
손순옥 기자  |  2018-12-03 11:20
라인
이대로, 오토바이에서 뛰어 내리겠어요!
어디, 이런 글을 쓰리라곤 상상조차 했을까! 어느 날, 사석에서 우연하게 만난 완도신문 편집국장. 청산이 고향이라니, 대뜸 "11월 특집호가 청산면이라 청산 출신의 결혼 이야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옆에 있던 동료들...
완도신문  |  2018-12-03 11:11
라인
산도 바다도 하늘도 푸른 청산도에 7백년 역사 백·련·암
청산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청산팔경 중 대봉산 백련사도 빠지지 않고 들어가 있다. 8경 중 3경에 '대봉연사'라 하여 “백련사의 목탁소리 대봉산에 메아리치고”라는 대목이다.잘 알려지지 않은 청산도의 유일...
박주성 기자  |  2018-12-03 11:03
라인
자연과 문화를 담은 청산팔경(靑山八景),
1. 당리 삼현비각(三賢碑閣)]산천은 의구하되, 인걸은 간데 없다세금 폐단에 죽음 무릅 쓴 상소 올려궁방은 조선시대 왕실의 일부였던 궁...
박주성 기자  |  2018-12-03 10:54
라인
개들까지 돈을 물고 고등어로 퇴비를
광윤은 신비롭기만 했다. 심장을 살살살 살살살 거리는 게 마치 자신이 황금빛 비단 물결 위에서 노니는 듯 했다. 붉은 노을이 내려온 것...
김형진 기자  |  2018-12-03 10:43
라인
단 한순간도 잊지 못한 채 당신을 셈하며 살아왔소
몹시도 가난했던 화가 클림트.그가 사랑했던 여인, 플뢰게!돈 많은 상류사회의 남자들은 화사한 꽃과 화려한 마차로 여인의 마음을 사로잡았...
김형진 기자  |  2018-11-16 10:57
라인
가을 최고 보양식 오리주물럭
완도는 지역 특성상 거의 모든 식당의 메뉴가 해산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때문에 어디 식당을 가나 비슷비슷 특별하지 않은 게 사실이...
손순옥 기자  |  2018-11-16 10:55
라인
늦가을에 만나는 열정
꽃잎은 하늘의 천사인가 봐. 열매는 마음으로 지극히 인간적인가 봐. 꽃은 하늘이 없으면 그 자리도 없다. 그러나 열매는 그대로의 마음의...
신복남 기자  |  2018-11-16 10:49
라인
왜 명선(茗禪)이라 했을까?
추사 김정희가 남긴 많은 글씨 중에 ‘명선茗禪’이 있다.이 명선은 초의선사가 추사에게 정성스레 만든 차를 보낸 것에 대한 답례로 써서 ...
완도신문  |  2018-11-16 10:21
라인
칠흙같은 어두운 밤 대동강 살얼음판 건너 그 여자, 다시 산다!
완도에 새터민은 단 두 사람 살고 있다. 그 중 한 사람이 허춘옥씨. 현재 ** 면소재지에서 ‘옥이구두’ 수제화 가게를 하고 있는 그를...
손순옥 기자  |  2018-11-09 10:57
라인
삶과 죽음의 경계가 없는 듯이 하나의 시간
오늘은 깨끗한 별이 겨울나무에 달아서 어머니 새벽기도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하느님은 말하네. 침묵의 나무들이 지난 푸른 시절을 땅으로...
신복남 기자  |  2018-11-09 10:51
라인
삶의 형식없이 꼭 내용만 고스란히
서리가 많이 와 온 산과 나뭇잎들이 빠른 속도로 변해가면서 떨어지고 있다. 낙엽 위에 서리꽃이 운치 있게 피었다. 벼랑 위에 향유꽃이 ...
신복남 기자  |  2018-11-02 13:36
라인
완도신문, 생활 밀착형 기사 절실해
편집자 주) 2018년 완도신문 독자위원회가 지난 10월16일 열렸다. 이날 참석자는 김경석 위원장, 이경희 위원, 박현 위원, 서을윤...
손순옥 기자  |  2018-10-26 09:29
라인
첫눈 오는 날까지 온몸으로 전율
오른다. 나의 풍경을 노래하기 위해 오늘도 오른다. 순간 오르는 길에서 미덥지 않더라도 계속 오른다. 평탄에 대로로 차갑게 가는 것보다...
신복남 기자  |  2018-10-26 09:27
라인
의회 본질은 부조리에 대한 저항! 군민을 위해!
노벨문학상 까뮈의 부조리, 그 문제의 정답은 반항이다 대한민국의 자살률.OECD 국가 중 가장 높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자살률이 가장 ...
완도신문  |  2018-10-26 09:07
라인
한번도 외침을 받지 않은 평안한 그곳, 망산에 올라 보니 평화 그 자체로다
금일명사십리(해당화해변), 해당화와 파도가 압권인 해수욕장우리나라 최대의 다시마 산지인 평일도의 금일명사십리는 크기뿐만 아니라 파도가 ...
박주성 기자  |  2018-10-26 09:01
라인
씨름필살기 전수받은 광윤, 칠기도 어장권 획득하다
광윤은 밤새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이제 한 달 후면, 도장마을의 명예를 걸고 씨름판에 나가야 할 판. 마을 대표로 나가 우승을 해야...
김형진 기자  |  2018-10-26 08:56
라인
이제 사랑니 빼 물고 인생 쓰다고 하기에는 이르다
가을엔 작은 꽃. 점점 가늘어진 풀벌레 소리. 가을의 소리가 구슬프게 울려야 피는 작은 꽃. 언젠가 임의 눈동자에서 핀 작은 꽃. 이젠...
신복남 기자  |  2018-10-19 11:29
라인
차와 명상(冥想)! (2)
명상에 대한 정의와 방법을 정확하게 알았다고 하여, 즉 깨달았다 하여 그 세계가 내 것이 되었다고는 할 수 없다. 깨달아 안 것은 ‘아...
완도신문  |  2018-10-19 11:14
라인
지역의 다양한 이야기 다뤄줬으면
완도신문이 이전 정권 때 겪어야 했을 아픔을 떠올리면 마음이 아프다. 나는 이제까지 거의 빠지지 않고 완도신문을 봐왔다. 완도신문이 겪...
완도신문  |  2018-10-12 16:22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