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일제 식민지 시대 아픔 부둥켜 안은 불꽃 청년
장석천 선생(1903~1935)은 일제강점기 당시 전남청년연맹 상무집행위원장으로 1929년 광주학생운동이 일어나자 학생투쟁지도본부를 결...
박주성 기자  |  2017-05-29 11:30
라인
“숲을 일자리와 휴식공간으로 재창조 해야”
중국 역사를 기록한 당서(唐書)에 칠전팔기(七顚八起)란 말이 나온다. ‘일곱 번 넘어져도 여덟 번째 일어난다’는 말인데, 보통 실패를 ...
박주성 기자  |  2017-05-29 11:06
라인
산이 없었다면 그 지독한 시간을 어찌...
위대한 리더의 자질이란공부만 잘한 학생은 결코 위대한 리더가 될 수 없다. 그의 몫은 유능한 참모일 뿐이다. 위대한 리더는 어릴 적부터...
김형진 기자  |  2017-05-29 09:19
라인
일제강점기, 빼앗긴 들에 어디 쉴만한 곳이 있으랴
식민지시대 조선의 민족해방운동에 있어 지역 단위에서 반일투쟁이 활발했던 곳으로 우선 거론되는 곳은 소안도이다. 소안은 일찍이 외부와의 ...
박주성 기자  |  2017-04-29 16:19
라인
“넘실거리는 대양은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
“바다 사나이들은 좀 거칠기는 해도 잔재주를 부리지 않아요. 바다라는 게 이유를 들어주거나 사정을 봐주지 않거든요. 바다에서는 실력이 ...
박주성 기자  |  2017-04-29 15:08
라인
고향이 부르면 바람처럼 날아오는 남자 ‘양광용’
사랑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남자태초부터 관계가 있었다. 참된삶이란 태초부터 이어온 만남이며 사랑이다. 그 사랑이란 나에게 집착하여 너를 ...
김형진 기자  |  2017-04-29 09:05
라인
완도는 완도인의 완도지! 타인의 완도가 아니다
일제 강점기 완도의 많은 항일운동인사들을 양성한 교육사상가이자 항일애국지사인 소남(小南) 김영현 선생은 1883년 고금도 청룡리에서 심...
박주성 기자  |  2017-04-02 14:23
라인
"친환경농법은 웰빙시대의 트렌드, 제대로 안하는게 문제"
꿈이 이루어지는 곳으로 모든 것을 버리고 떠나지 않으면 안 된다. 그 꿈을 향한 날개는 아름다운 만월을 지고, 천리를 날고 만리를 가는...
박주성 기자  |  2017-04-01 16:57
라인
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자유이므로"
스스로 자유로운 영혼이길 바랬죠모든 일이 그에게는 기적과 같다. 아침마다 눈을 뜨면서 바라보는 바다와 나무, 꽃과 새를 보며 그는 놀란...
김형진 기자  |  2017-04-01 15:45
라인
장부가 난세에 처함이여! 그 뜻이 크도다
소안도는 일제강점기에 항일구국의 횃불을 드높게 쳐들었던 곳으로 독립군자금 모금과 노농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사립소안학교를 만들어 후학을 ...
박주성 기자  |  2017-02-24 12:51
라인
“평신도 중심 사역으로 지역의 변화와 행복 꿈꾼다”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창대하리라"는 성경 구절인 욥기 8장 7절의 문구다. 기독교인이 아니더라도 한번쯤은 들어봤을 이 ...
박주성 기자  |  2017-02-24 12:09
라인
"해조류 양식과 유통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어업인이 되고 싶다"
경찰특공대 꿈을 접고 고향으로공격를 이끌기 위해 선봉에 선 한 남자를 보는 이들의 가슴은 크게 뛰논다. 무장을 한 채 말에 타고 있는 ...
김형진 기자  |  2017-02-24 10:46
라인
‘샘물을 베고 누워’ 설군·지역발전 헌신한 삶
완도 설군의 주역은 심재 이도재 공만 있는 게 아니다. 침천 김광선 선생을 빼놓고는 온전한 완도 설군의 역사가 성립되지 않는다. 두 설...
박주성 기자  |  2017-01-26 09:12
라인
“향아하면 완도 먹여 살리는 기업으로 인식되도록”
㈜향아식품은 우리나라에서 몇손가락 안에 드는 식품회사인 ‘오뚜기’에 미역을 납품하는 업체로 지역에 잘 알려진 회사다. 회사의 모태는 현...
박주성 기자  |  2017-01-26 08:13
라인
아버지 “배를 돌리면 많은 사람이 시간을 버린단다”
서울대 출신으로 학생운동권"나의 삶에서 무슨 일이 닥치느냐 하는 것은 10%일 뿐이고, 나머지 90%는 내가 거기에 어떻게 대응을 하느...
김형진 기자  |  2017-01-26 07:03
라인
“사나이 가슴이 울 때 천하가 운다”
어느 누구의 삶인들 소설 같지 않을까우리가 흔히 하거나 듣는 말이 있다. “내가 살아 온 얘기를 다 꺼내놓으면 소설책 열 권이 넘을 것...
한정화 기자  |  2016-10-28 10:18
라인
조기춘 씨 "이제는 촘촘한 그물로"
처음엔 질펀히 앉아 쉬고 있는 줄 알았다. 시월의 오후, 바람을 쐬며 해변로를 걷다가 만난 사람. 쉬는 게 아니었다. 바닥에 철푸덕 앉...
한정화 기자  |  2016-10-21 13:19
라인
완도초 최낙빈씨 "아이들 다 내손주들 같아"
미국의 작가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는 거대한 물고기와 사투를 벌이다가 뼈만 남은 잔해를 끌고 돌아오는 늙은 어부의 이야기다. 이 소...
박주성 기자  |  2016-10-21 11:35
라인
바다가 되고 바람이 되고 바람 같은 이야기가 될...
도시의 매연이 그리웠다...어떻게든 떠나고 싶을 법도 한 이십 대 후반, 그는 외려 서울서 살다가 돌아왔다.완도에서 태어났지만 완도를 ...
윤희성  |  2016-09-02 11:08
라인
"모든 것을 놓은 겨울, 봄을 봐야"
나의 미소가 사람과 사람 사이에 벽을 허물고 그 가슴의 문을 활짝 활짝 열어 그 마음과 마음을 헤집고 아름다운 꽃향기가 푸르게 범람할 ...
위대한 기자  |  2016-09-02 09:1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7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