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황토집에서 쥐와의 전쟁[에세이] 배선희 / 시인·여행작가(완도명예군민)
완도신문 | 승인 2020.12.23 10:09

몇십년 내버려두었던 황토집을 이번에 이것저것 수리하면서 생긴 웃지 못할 일이 생겼다. 한밤 중 쥐의 습격인지 천정속에서 마라톤대회가 열리고 있었다. 황토집이라 아마도 쥐가 구멍을 내어 내부로 들어온 모양이었다.

우두둑 우두둑 ~~너 조용히 해라! 내가 일어나면 너는 편하지 않을거야! 결국 다음날 약국에 가서 찍찍이를 구입해서 쥐가 다닐만한 곳에 놓았다. 그런데 쥐가 잡히기도 전에 내가 밟아서 양말 한 켤레를 버려야 했다.

아무래도 쥐를 잡지도 못하면서 내가 사고를 칠것 같아 찍찍이들을 거두어 쓰레기 봉투에 담아 버렸다. 핑계는 쥐가 잡히면 처리를 못할 것 같다면서! 그러다가 우리 작업장 야산에 가서 밤송이들을 집게로 집어 한 봉투 가져왔다.시골에 살면서 보았던 쥐 퇴치법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쥐가 다니는 길목이나 쥐구멍에 밤가시를 넣으면 쥐가 다른 곳으로 피신을 한다고 했다. 나는 황토흙을 파헤친 곳이나 구멍난 벽 등에 밤송이를 넣어 구멍을 막는 작업을 하던 중 밤송이를 실수로 놓치고 말았다. 밤송이가 내 얼굴을 향해 날아오는게 아닌가? 나는 얼른 장갑낀 손으로 막아냈지만  손 여기저기에 밤송이  가시가 박혀버렸다.

쥐도 잡기도 전에 인과응보과보를 먼저 받는건가? 쥐들과 내 공간을 양보하며 공생해야 하는데 노한 마음쥐가 다니는 길을 막고, 내 공간에서 쫒아낼 계획을 세웠기에 내가 먼저 그 과를 받은 것으로 위안했다. 손톱밑에 가시가 박힌 것처럼 쓰라리고 아팠다.

그날 밤, 작업장에서 잠을 청하는데, 쥐가 움직이는 미동이 들렸다. 그런데 갑자기 후두둑 찌찌직 쥐가 이상한 소리를 내고 다름질치는 소리가 났다. 난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역시 우리 조상님들의 지혜야!

세멘트(시멘트 사투리)가 없던 시절 쥐와의 대치 상황에서 밤가시로 쥐들에게 경고를 했던 것이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날 이후에는 쥐의 움직이는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내가 1승한 것 같았다.  하지만 밤가시에 찔린 자리는 아직도 욱신거린다 .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