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완도, 코로나 바이러스 '저인망식 방역'으로 막는다완도군, 10월4일부터 발열체크소 운영 중단‧5일부터 효율적인 생활방역체제로 전환
박주성 기자 | 승인 2020.09.26 15:27
비접촉 체온계
소독제
완도군은 코로나19 대응 생활방역 시스템 구축을 위해 총2,431개소에 비접촉식 체온계 대여 및 손소독제 등을 배부했다.

완도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저인망식 청정완도 생활방역 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한다고 밝혔다.

저인망은 바다 밑바닥으로 끌고 다니면서 깊은 바닷속의 물고기를 잡는 그물을 말하는데 완도군의 저인망식 생활방역은 그만큼 빠져나갈 구멍없이 촘촘하게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인 셈이다.

완도군은 저인망식 생활방역 시스템을 9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시범 운영하고 10월 5일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전면 운영한다.

군은 코로나19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총 10개소의 발열 체크소를 운영하였으며,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7월 4일부터 발열 체크소 운영을 재개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효율적인 방역 체계를 갖추기 위해 발열 체크소는 10월 4일 운영을 중단하고, 관내 모든 시설에 생활방역 시스템을 갖춰 10월 5일부터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생활방역 시스템 구축을 위해 2억 원을 투입하여 24일부터 열화상 카메라 설치, 비 접촉식 체온계를 대여하고, 손 소독제, 살균 소독 약품 등을 관내 일반·휴게 음식점, 이·미용실 등에 배부했다.

기존에 열화상 카메라 등을 설치한 192개소 외에 이번에 생활방역 시스템을 갖추게 될 시설은 2,239개소로 경로당, 마을회관, 일반·휴게 음식점, 숙박업, 이·미용실, 낚시 어선, 농공단지 업체, 수산물 가공업체 등 총 2,431개소이다.

군은 저인망식 생활방역 시스템인 만큼 시설별 방역 사항 준수 여부를 수시로 지도·점검하여 실시할 계획이다.

이에 지난 9월 11일 부서별 세부 생활방역 매뉴얼을 마련하고, 지난 24일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비 접촉식 체온계 사용 방법, QR 코드 설치 및 출입자 명부 작성 방법, 방역 약품 사용 방법, 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 방법 등 교육을 실시하고, 방역 물품을 배부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군민과 관광객이 이동할 수 있는 모든 경로에 발열 체크와 방문자 명부를 작성함으로써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여 추가 확산을 차단하고자 관내 모든 시설에 2중 3중 방역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면서 “군민 여러분께서 자발적으로 방역의 주체가 되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거듭 당부 드린다.”고 호소했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