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노안(蘆眼)[독자 시] 차성록 / 완도문화원 고문
완도신문 | 승인 2020.06.12 10:35
노안(蘆眼)
 
가을의 전령사인
여치의 기다란 더듬이
율동을 뒤로 한 채
한적한 시골길을
牛步로 한 걸음 한걸음
발길을 옮길 즈음
갯 내음 품은
 기수지대(汽水地帶) 어귀에서
산들바람에 흔들리고 있는
갈대를 멍하니
바라보고 있노라니
오늘따라 유난히
동구 밖 개울에서
물장구치며 가재 잡던
철없던 개구쟁이
동무들이 눈에 어른거려
가던 길을 멈추고
저- 멀고 먼
여정길에 오른 기러기 떼를
바라보던 순간 달려가고픈
남쪽나라 내고향
향수에 젖어
청해진(淸海鎭)의 파란 물
보고파라 보고파
진정코 보고파
 
 
 
※ 기수지대(汽水地帶) : 썰물 때는 해수가 강물보다 낮기 때문에 역류현상이 없지만 만조가 되면 해수가 강물보다 수위가 높기 때문에 그만큼 역류를 하게 되어서 상당한 거리가 해수와 담수가 섞이는데 그곳을 기수지대라 한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