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청산 백련암 천수관음보살도, 도 문화재로 지정
박주성 기자 | 승인 2019.11.08 13:37

청산도 백련암에서 소장 중인 1865년 제작된 42수 천수관음보살도(탱화, 불교의 신앙내용을 그린 그림)가 전라남도 지정 문화재로 등록됐다. 전남도는 지난달 29일 도 문화재 지정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백련암 천수관음보살도는 1865년 대둔사(현 대흥사) 낙서암의 상단탱화로 봉안되었던 불화로서, 초의선사를 증명으로 하여 19세기 후반에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했던 화승 기연 등 5명의 화승들이 함께 조성했다.또한 채색 중심의 불화와 달리 붉은 색을 칠한 비단 바탕에 백색의 선으로 윤곽을 그리고 육신부 일부에만 칠을 한 선묘불화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

완도군은 지난해 11월 천수관음도 전남도 문화재 지정을 위한 현지 자료조사를 마치고 도 문화재 지정 신청서를 제출하고 그동안 심의위원회 결과를 기다려 왔다. 군은 도 문화재 지정 승인이 확정됨에 따라 내년 1월 안내판을 제작해 설치하고 군 홈페이지 게재와 관광 안내 홍보물 제작, 교통표지판 정비 등을 후속작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