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 녀석들 함박웃음 고향에 날려 보낸다[에세이-그리움을 그리며] 최정주 독자
완도신문 | 승인 2018.11.09 10:17

38년 전의 까까머리 녀석들이 한양에서 조우(遭遇)했다
바르지 않아도 바른 것 같은, 덜 세련된 풋풋함이 자산이였고 보리 삶아 맵쌀과 섞어지은 양은 도시락밥도 보약처럼 먹고 모자랐었는데….  

이 친구들, 세월 지나니  제법 가리는 게 많아진다. 곡주 한잔도 가려서 소주파, 막걸리파, 무주(無酒)파에 물회도 안되고 회도 싫다고 하고 파전을 찾는가 하면 그나마 맥주 몇 모금도 브랜드 따져가며 낚아채 간다.

건강 보조제나 알약들을 가방에서 꺼내 이것저것 서로 권하고, 나이들이 많아진 증거들이지 않는가.

만나자 마자 반가운 마음을 술 몇 순배씩으로 대신하고,  청운동을 지나 윤동주 문학관에서 "서시" "별 헤는 밤" "자화상" "참회록" 등 그의 족적을 돌아보고 시대적 위인의 아픈 과거를  공유하며 인왕산(仁王山)에 올랐다.

초반부터 세 부류로 나눠지는 체력의 현주소를 보여주듯 거친 숨소리에 땀방울들이 묻어 나와 세월의 무상함을 체감케 한다.

드디어 정상(頂上),
발아래 서울이  펼쳐져 있다.
제약받지 않는 무공해 공기를  쉼 없이 배부르게 하고 멋쩍은 포즈를 남발 한다.
젊은 청춘들의 전유물 같은 손가락 하트를 너도 나도 내밀고 한 포즈씩 잡아 함박 미소를 지어내는 이 철지난 친구들의 모습에서 삶의 고단함이 오늘은 해방됐음이던가 싶다.

그러나 잠시, 또 우리는 그 공허한 삶의 종심으로의 발걸음을 내리 딛기 시작했다. 하산 후, 서촌에 입성해  진한 곡주를 벗 삼아 그동안의 회포를 나누고 풀었다.
주거니 받거니 큰 웃음과 때론 목청을 돋아 사자후(獅子吼)를 토하고 현실을 질타하는 철든 중년으로 돌아오기도 했다. 

한 친구가 사온  전통 떡 한개를 입에 물고 터키식 아이스크림으로 입맛을 돋워 가는  나이든 중년 아이들이 돼 있었다.
청계천 변의 밤은 윤동주의 '별을 헤는밤’이 아닌 사람 숫자를 헤아려 보는 ‘청계천의 밤’으로 그 제목을 달리하라고 한다. 수많은 인파들 그리고, 형형색들의 설치물들에서 밤이 아닌 환한 낮으로의 귀환이 계속되고 있었다.

숙소로의 이동은 인왕산 끝자락 단군성전 정문 앞 숙소에 여정을 풀고 서울의 밤을 조금 더
나누고 싶어 서촌 시장을 훑어보나 주말의 시장은 썰렁하고 고향 완도의 부둣가보다도 정겹지 못해 편의점 앞 벤치에 막걸리,맥주,안주를 놓고 낮에 했던 얘기들 또 하고 또하고….
지난밤은 참으로 고약한 밤이였다.

세명이 동시에 연주하는 코골이 화음은 그날 하루로 끝나길 얼마나 다행인지.
많은 시간 함께한 친구들, 늘 그 자리에 이 가을과 함께 남아있었음 좋겠다.
가을은 항상 그 자리에 있었다.
이 녀석들의 함박웃음 소리를 고향으로 보낸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