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수천수의 효가 되는 완도신문이길[창간 특집 - 보도 후] 배철지(들사람목업방 대표)
완도신문 | 승인 2018.10.12 15:58

완도신문으로부터의 느닷없이 날라든 후기를 쓰라는 메시지 하나가 이제는 어떤 기대조차 하지 않아서 그저 고요하게 침잠해 가는 마음을 뒤흔들었다.

가리포진에서 만들어 임진왜란 중에 사용되었고, 그 때 일본 사람들이 조선 사람들은 서까래를 뽑아서 화살로 쏜다고 했던 대장군전을 작년 말에 원형에 충실하게 복원 했었다. 그런데 그 사실이 완도신문에 보도 되어서 몇몇 사람은 관심을 가지고 보러 오는 경우도 있었고, 완도군에서도 문화재 계장이 무슨 생각으로 찾아 온지는 모르겠지만 한번 보고, 사진 두어 장 찍고 말았다. 그 후로는 잊히고 말아서 내 사무실에 나무로 좌대를 만들어 세워 두고 오가는 사람들의 호기심만 잠시 자극하고 마는 신세가 되었다.

본디 대장군전의 신세가 그러한지 그 실물은 머나먼 저 일본 땅에서 420여년의 시간 동안을 지하 수장고에 숨어 있더니 겨우 복원해둔 복원품도 생각해보면 일본 땅에 있는 실물과 신세가 같아서 내 아이들에게 대물림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 하지만 그런들 어떻게 할 수 있을까. 복원을 시작하면서 스스로 가리포 사람들의 후예라서 시작한다고 했으니 저렇게 총통도 없이 서있다고 해도 썩 나쁘지는 않아 보인다.

그렇지만 한 편으로는 수천수의 효(爻)를 얻었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도 있기는 하다.

수천수(水天需)는 주역의 육십사괘(卦) 중 다섯 번째 효(爻)이다. 위는 물[水]이고, 아래는 하늘[天]이다. 수(需)는 ‘기다리다’. ‘기대하다’라는 뜻을 가졌다. 그런데 통상 물은 땅에 있고 위로는 하늘이 있어야 하지만 이는 그 반대이니 구름이 하늘을 덮고 있어서 물러서서 기다려야 할 때를 의미한다. 그러니 모래밭이든, 진창이든, 들에서든 그저 순한 마음으로 기다리면 수천수의 효를 충족시키게 될까?

그렇지만 붉가시나무를 깍고, 말리고 이리 저리 찾아 다니며 전촉(탄두)과 철우(날개)의 가공을 의뢰하고 거기에 칠 할 흑칠을 만들어 이 모두를 조립하고, 칠하는 내내 힘든 작업이었지만 무척 행복했었던 기억만은 새롭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