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할머니 같은 손자
최정주 | 승인 2018.10.12 10:16

툇마루 삐걱거림에 한바퀴 빙그르       
돌아눕다 실눈을 가만히 떠본다
할머니, 

이른 저녁상 물리고 이 얘기 저 얘기
시시콜콜 뱉어내다 어느새,
고개를 떨구던 할머니의 잠자리에
손자 녀석의 짓궂은 손부랭이는
쭈글쭈글 젖무덤을 찾는다!
아이고, 못살것네… 

하릴없는 큰 손주녀석
아침잠이 곤할 때
어김없이 찾아오는
덜그덕 쿵따닥
드르륵  거리는
할머니의 교향곡
  
실눈 뜬 저편, 어슴푸레
할머니의 꼬부랑실루엣이
하루를 열었다  
우리 할머니는잠이 없나보다  
왜 이렇게 빨리도 일어날까?
훽, 이불을 뒤집어썼다
할머니가 잠깐 아주 싫었다. 

최정주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