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무술년의 태양이 떠올랐습니다[겨울특집]겨울, 완도 그리고...
완도신문 | 승인 2018.01.10 09:51
대망에 2018 무술년 태양이 떠올랐습니다 올해는 모든일이 만사형통 하시고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길 기원 합니다 - 박인철 님 페이스북에서

 

2018 무술년 해가 떠오른지 이틀이 되었다.무술년의 의미는 다시는 이 땅에 견(犬) 같은 일이 없어야 한다는 의미란다.무술년 황금개띠에 대한 그 어떤 관념적 언어보다 저 직설적이고 명쾌한 의미의 무술년이길 간절히 바래본다. - 김영신 님 페이스북에서
새해가 밝았습니다. 완도읍 동망산 일출공원에 새해를 보기위해 수많은 인파가 몰렸습니다. 저마다 한두가지 소망을 가슴에 담고 수평선 너머로 떠오르는 해를 맞이 합니다. 무술년 새해 모두의 소망이 바라는대로 이루어지는 한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힘차게 출발 합시다. - 안봉일 님 페이스북에서
아침이다. 망석리에서 현대아파트 앞까지 누군가 보행기에 몸을 의지한채 걸어온다. 피곤한듯 잠시 정류장에 쉬고있는 아제 아니 용칠이 형님이 아닌가! 세월 앞에 이제는 늙어지고 한쪽 팔이 불편한듯 그래도 뭐가 즐거운지 의자에 손가락을 팅기며 장단을 맞춘다. 오늘이 올해 마지막 완도장날! 사람사는 모습이 그리워 마실나온게 분명한데 아무쪼록 건강하시길~~ - 최돈주 님 페이스북에서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