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옛적 흔한 이야기[독자 시] 김영채
완도신문 | 승인 2018.01.07 17:01

그만 할아버지 사별하고
일찌거니 청상이 되었어도
그의 몫까지 쳐서
오래오래 살다 가신 할머니

늘 “어딘가?” 하고
환청에 놀라 금새라도 차려입고
찾아 나설듯 홀연히 사라진
아들을 찾고 하셨는데

눈에 넣을 손주 안아보지도 못하고
나보다 더 외롭게 살 며느리 두고
그 손잡아 쥐어보지도 못하고

꼭꼭 정은 기리고 기린
그리움 하나 달랑

깨져 금간 유리창 같은
섣달 그믐께 달빛어린 하늘 사이로
내민 손
할아버지 손짓 따라
연기가 피어오르 듯
찾아 나셨다는

다시 돌아올 수 없는
먼 그 먼 하늘길

쉼 없이 그런그런 날이 오고가는 동안
때로는 안개도 끼고
검은 구름 비 오다가
흰 눈이 날리었다
또 봄은....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1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