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군수 사과요구 성명 두 노조 '대립각'
완도신문 | 승인 2012.03.22 10:39

전국공무원노조 완도군지부(이하 전공노)에서 지난 12일 ‘완도군수는 특채비리 사건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라’는 성명을 내자 사흘 뒤인 15일 완도군공무원노조(이하 완공노)는 “조직의 분열만을 일삼는 경거망동한 행태에 550여 조합원은 엄중히 경고한다.”고 반박하는 성명을 발표해 관심을 끌고 있다.

12일 전공노 완도군지부는 “오늘날 공직자나 사회지도층에게 요구되는 가장 큰 덕목은 높은 도덕성”이라면서 “기능직공무원 인사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아 법원으로부터 실형을 받은 부인사건에 대해 완도군수는 책임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한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반면, 완공노는 15일 “자치단체장의 부인과 관련해서는 재판계류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법원의 최종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본 후 판단할 문제지, 공직자들이 일부 정치세력과 규합하여 온당치 못한 목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본연의 자세가 아니고 지금은 자치단체장을 중심으로 모든 공직자들이 힘을 합쳐 지역발전을 위해 전력해야 할 때”라고 전공노 성명을 반박했다.

전공노는 “6급 경력 20년이 넘은 선배들을 제치고 10년도 채 안된 후배들을 사무관으로 승진시켜 인사질서를 흩트리고, 음주측정 거부난동으로 공무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등 완도군수는 지금껏 조직화합과 군정발전에 걸림돌로 (전공노)탓으로 돌렸지만 오직 충성만을 강요한 그릇된 인사마인드 때문이었다.”라고 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완공노는 이에 “개인적인 음주운전에 대한 앞뒤 정황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은 채 성명서에 인사위원회 결정사항을 끼워 넣어 당사자와 인사위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부분에 있어서도 법적, 도의적 책임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맞받아 쳤다.

또한, 전공노에서 “완도군청 실과장들과 군의회 의장은 정체불명의 무리들과 섞여 일부 군민을 음해세력으로 몰아 물의를 일으킨 경거망동한 행동과 군 조직이 이 지경에 처해 있는데도 자기들 승진에만 눈먼 어용단체가 제 목소리 한번 못 내면서 자기들 돈 인양 피 같은 조합비를 물 쓰듯 화려한 축제나 벌리고 있다고 완공노를 싸잡아 비난했다.

완공노는 “소수 몇 안 되는 조합원으로 실체도 드러내지 못한 채 갈팡질팡하는 모습은 참으로 측은함마저 느끼게 한다. 소속여부를 떠나 상대노조의 실체를 인정하고, ‘완도군 발전’이라는 큰 틀 속에서 동료애를 갖고 동등한 입장을 취해 왔다”하면서도, 자아도취에 빠져 완공노를 마치 ‘어용단체’로 매도하고, 투사인양 으쓱대는 모습보다는 전공노 격에 맞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전공노는 마지막으로 완도군의 총체적 난국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면서 음주측정 거부자임을 알고도 징계하지 않고 승진시킨 인사위원 전원을 해임시키고 이를 방조한 관련자 전원 징계할 것. 군 명예를 실추시키고 군민을 실망시킨 부인의 특채 대가 금품수수 사건에 대해서 대 군민사과문을 발표할 것 등을 요구했다.

반면, 완공노는 “전공노 완도군지부의 사과를 다시 한 번 촉구하며, 우리의 의지를 담은 성명서에 대해 신중한 답변을 해주길 바란다.”면서, “이행치 않을 시 법적대응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한편, 두 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게시된 성명은 전공노 입장발표가 클릭 횟수 5,000건을 넘어섰고, 댓글도 120여건에 달하고, 완공노 성명은 370여건, 전공노로 옮겨져 게시된 성명은 550건을 넘어서고 있을 정도로 지역사회 화두가 되고 있다. 완도 5만5천 인구 중 10명에 1명은 클릭해 인식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완도신문  webmaster@wandonews.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