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남 축제 수 1위...관광객 지갑은 닫았네김용호 의원, 위드 코로나 시대 새로운 축제전략·도립도서관·농업박물관 활성화 필요 지적
완도신문 | 승인 2020.11.13 10:41

전남 도내 문화관광축제를 찾은 방문객의 소비지출이 감소하고 있어, 체험프로그램, 특산품, 관광상품 판매와 연계해 지역 경기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운영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김용호 전남도의원(사진 / 강진2)은 최는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전남도내 축제 사업, 농업박물관, 도립도서관 활성화 전략에 대해 점검하고, 위드 코로나 시대 언텍트, 비대면 프로그램 강화 등 전남도의 관광문화정책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한국관광공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 2일 이상 개최한 전국 지역축제 개최 현황은 총 884개로 하루 평균 2.42개의 지역축제가 개최되고 있고, 이중 전남은 전국 17개 시·도 중 12.1%를 차지해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행정안전부는 축제·행사는 다른 투자사업과 달리 대부분 소모성 경비로 집행되어 축제·행사의 개최목적을 달성하고 행사비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서 집행액 기준 광역 5억 원, 기초 3억 원 이상의 행사·축제에 대해 원가 자료를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에 공개하고 있다.김용호 의원은 “우리 도의 행사, 축제 49건의 총원가(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포함 투입 비용)는 355억 7,900만원이나 사업 수익은 비용대비 1/10수준인 37억9,400만원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고 개선책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2018년도 문화관광축제를 찾은 방문객의 소비지출 금액은 인당 49,187원으로 전년 대비 53,661원 대비 8.3%감소했고, 최근 3년 평균값인 51, 238원보다 낮다”며 “관광객이 전남도에 지갑을 열고 가기 위해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 등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체류형 관광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때문에 각종 축제와 행사가 취소된 상황에 대해서도 강 의원은 “취소된 축제예산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는 축제 행사 프로그램은 어떻게 전략적으로 세울 것인지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평가를 통해 차별화된 축제 계획을 세워 관광객 유치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방문객이 줄어든 도립도서관과 농업박물관 활성화 대책으로 홈페이지를 통한 비대면 도서대여 서비스와 SNS를 통한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도민과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