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국도 77호선 완도 서부도로 해안드라이브 코스 인기완도수목원 등 문화관광자원과 빼어난 자연경관자원 풍부
완도신문 | 승인 2020.05.22 11:27


국도 77호선 중 완도 서부도로가 해안드라이브 코스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도 77호선은 파주에서 서해안을 따라 완도를 거쳐 부산까지 한반도를 L자형으로 연결하는 일반 국도이며 완도 구간은 완도대교에서부터 완도군청까지 약 23km이다.
완도 서부도로가 해안드라이브 코스로 각광받는 이유는 주변에 문화관광자원이 산재해 있고, 차량 통행이 한산해 안전하고, 편하게 해안 경관을 조망하며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문화관광 자원이 매우 다양하게 분포돼 있는데 완도대교를 건너 바로 우회전하면 완도 여행이 시작되면서 5분 이내에 국내 최대 난대림 수목원인 완도수목원에 도착한다. 수목원에서 차로 5분 정도 가면 영화, 드라마 배경지로 인기가 높은 청해포구 촬영장이 나오고, 거기서 5분 정도면 어촌의 역사와 생활상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완도어촌민속전시관에서 다양한 체험도 즐길 수 있다. 

어촌민속전시관 인근 화흥포항에서는 국내 최대 전복 생산지인 노화도와 가고 싶은 섬 소안도, 바다 위에 떠있는 섬 정원 보길도를 여행할 수 있는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다. 
 국가 명승3호인 정도리 구계등 해변은 완도 관광지 중 요즘 최고로 각광 받는 곳이다. 
문화재청이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어려운 국민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몽돌에 부딪치는 파도소리와 아홉 계단으로 형성된 해안 풍광을 마음치유 콘텐츠 영상으로 제작, 제공하여 인기를 끌고 있다.
구계등은 청춘 남녀의 달달하고 절절한 로맨스를 그린 jtbc 드라마 초콜릿의 배경지로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고의 데이트 장소로 꼽힌다. 
이와 같이 다양한 문화관광 및 자연경관 자원은 물론 쉼터로 인기 높은 갯바람공원, 미소공원, 일몰공원 등 포켓공원이 세 곳이나 있다. 세 곳의 공통점은 바다 조망도 일품이지만 일몰과 석양도 장관이다.

전남도는 ‘봄바람 타고 가는 해안드라이브 길’이라는 주제가 있는 추천 관광지로 완도 서부도로(국도77호선)를 선정, 발표한 바 있다. 
여행 작가, 여행 전문기자 등 콘텐츠 확산에 영향력 있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에서 엄선한 결과다. 완도 서부도로는 일명 ‘완도B,T,S길’이라고도 부른다. B,T,S는 Blue(블루) Tour(투어) Start(스타트)의 약칭이며 ‘완도 관광을 시작하는 길’을 의미한다. 블루 투어(Blue Tour)란 전남도가 지속 가능한 미래 지역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추진하는 블루이코노미(Blue Economy)의 5대 전략사업 중 핵심 사업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2021년 완도 방문의 해’ 추진으로 5백만 관광객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77호선 해안도로를 국내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로 확고히 하고 주변에 형성돼 있는 관광자원이 활기를 띌 수 있도록 완도읍과 군외, 신지권 관광 활성화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77호선 완도 서부도로 구간 관광자원 확충 사업으로 완도수목원 아래 천둥골에 가족 단위 휴양시설인 물놀이 시설을 금년 7월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