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붕정만리의 큰 꿈을 꾸어라"[스승의 날 특집 에세이] 35년 전 스승의 제자 강미경
강미경 기자 | 승인 2020.05.15 10:27
사진출처: 공부왕이 즐겨찾는 고사성어탐구생활(naver)

“붕새라는 새가 있는데, 이 붕새가 날개를 펼쳐서 솟아오르면, 한번 날갯짓에 구만리를 난다는 구나. 너희도 나중에 커서 붕새와 같은 큰 꿈을 펼치며 살 수 있기를 바란다 ”

1986년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선생님께서 졸업을 앞둔 우리 반 아이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초등학교를 졸업한지 35년이나 지났지만 지금도 그 시절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잊혀지지 않는다.

학창시절을 통 털어 내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스승을 꼽으라하면 망설임 없이 초등학교 6학년 담임선생님이라고 말하고 싶다. 삶이 힘들 때마다 , 꿈을 잃지 말고 살라는 그때의 선생님의 말씀이 떠올라 버틸 수 있었다.

스승의 날이 다가오니 유독 그 시절 선생님이 그리웠다. 세이클럽이 인기를 끌었을 무렵 연락이 닿았던 적은 있었지만 그 후로 바쁘게 살다보니 연락이 끊겨버렸다. 예전 핸드폰 번호와 이메일을 보냈지만 반송되어 돌아왔다. 이러다 영영 선생님 소식을 들을 수 없으면 어쩌지 하는 조바심이 들어 슬픔까지 밀려왔다. 잘 계시다는 안부라도 듣고 싶었다. 언젠가 TV에서 해당 교육청에 연락하면 ‘스승 찾기’를 신청할 수 있다는 말이 떠올랐다.

교육청 사이트에 들어가니 콜센타를 통해서 신청이 가능했다. 내가 다녔던 해의 학교와 선생님 성함을 알려주면 확인 후 문자로 통보해 준다고 한다. 다만,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교육청에서 먼저 선생님께 정보공개를 허락한 후에 알려줄 수 있다고 했다. 만약, 상대방이 정보공개를 거부하거나, 세월이 35년이나 흘렀기 때문에 현직에 계시지 않고 퇴직을 하셨다면 찾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5일정도 소요된단다. 혹시나 퇴직하셔서 영영 선생님 소식을 못 듣게 될까 두려웠다.

교육청에 문의하진 10분도 채 되지 않아 문자가 왔다.

‘ㅇㅇㅇ선생님은 ㅇㅇ초등학교에 재직 중입니다’ 문자를 확인하는 순간 가슴이 콩닥거렸다.

그토록 찾고 싶었던 스승님이였는데, 막상 계신 곳을 알게되니 어떻게 연락을 해야 하나 두렵기도 하고 설레었다. 연락했다가 선생님이 날 기억하시지 못하면 어쩌지? 나에 대해 어떻게 설명을 드려야 선생님이 기억을 하실까? 등등 괜한 걱정들이 스쳐지나갔다.

설레이는 마음을 진정시키며 ㅇㅇ초등학교 교무실로 전화했다.

“혹시 ㅇㅇㅇ선생님이라고 계신가요?”

“저희 교감선생님이십니다.”

아, 35년 전 새내기 선생님은 세월이 흘러 교감선생님이 되어계셨다. 부재중이시라 하여 이름과 연락처를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혹 나를 기억을 못하시면 전화가 안 올지도 모른다는 잠시 잠깐 어리석은 생각도 들었다. 십분쯤 흘렀을까. 낯선 번호로 전화가 왔다.

“미경이냐?”

반갑게 내 이름을 부르는 사람은 분명 그 시절 선생님 목소리였다. 세월이 그렇게 흘렀어도 단 번에 기억할 수 있었다. 굳이 나에 대해 설명하지 않아도 선생님은 또렷이 나를 기억하고 계셨다. 다정히 내이름을 부르는 선생님 목소리를 들으니 갑자기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어떻게 통화를 했는지 모르겠다. 목소리는 심하게 흔들렸고 눈에선 주책없이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왜 눈물이 났는지 모르겠다. 단지 선생님에 대한 그리움 때문만은 아니었다.

스승님 목소리를 듣는 순간 12살 어린아이로 돌아간 듯했다. 아마도 내가 찾고 싶었던 것은 그 시절 12살 어린 나였을지도 모르겠다. 선생님의 다정한 목소리가 그동안 힘겨웠던 내 삶을 괜찮다며 잘 살았다고 토닥 토닥 위로하는 듯했다. 선생님은 내년에 퇴직을 앞두고 있다고 하셨다. 퇴직하셨다면 어쩌면 영영 선생님 안부를 찾을 길이 없었을지도 모르는데 이제라도 찾게 되어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퇴직 후에 완도에 꼭 한번 다녀가시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선생님! 고맙습니다.

그 때의 선생님 말씀이 살아가는 동안 얼마나 큰 힘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마음은 당장이라도 그 시절 어린 아이가 되어 선생님~! 하고 큰소리로 외치며 달려가고 싶습니다.

철부지 12살 계집아이는 이제 지천명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선생님의 말씀 덕분에 저의 붕새의 날갯짓은 아직도 비상 중입니다. “

강미경 기자  thatha74@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