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독자시] 넙도 그 풀섬의 전설을 노래하다넙도 시인 박기태
완도신문 | 승인 2020.04.03 11:05

 

 

바람과 바람이 부딪치고 파도가 포말이되어
노적봉에 단을 쌓아 병사들의 식량이 되고
두분 당산 할머니의 아들들이 장수가 되어
형제섬으로 서고
차돌로 빚은 백마가 세워지며
백마의 안장과 칼이 마안도가 되었네
장수의 무운을 비는 후장구도와 대장구도가 들어서고
병사들의 무기고가 될 죽굴도가
가파른 벼락바위 눈에 머리섬으로 막아서며
병사들의 방패인 문어 남북도가 세찬 물살로 다가서면
대륙정벌의 꿈을 꾸던 대정원도와 소정원도가
승천하는 용의 꿈과 함께 어룡도로 이어졌네
그 꿈의 원천
앞몰과 뒷몰, 방죽구미에 제단을 세워
새해마다 그 꿈을 기리며
멍섬과 웃닭섬 아랫닭섬 모래섬 외모도로 아우르며
추자건너 제주건너 그 꿈들 마주치며 일렁엿나니
보길도이 거북바위 북소리 울리며
사백년의 역사였나니 담대히 담대히 의연하거라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