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다시, 섬으로 간다[에세이] 박소현 / 횡간보건진료소장
완도신문 | 승인 2019.12.06 14:26
박소현 / 황간보건진료소장

섬으로 가는 길

섬이 좋아 찾은 섬
나도 섬이 되었다
섬이 되니 외로워
섬의 껍데기 두고
뭍으로 왔다가
섬이 외로울까

다시, 
섬으로 간다

일요일 오후, 배 안에서 시 한 수 지으며 어디를 보아도 바다고 섬이 섬을 이웃하는 광경에 빠져있다가 배에서 혼자 내리며 비에 바람까지 더해지니 딱 겨울 선전포고처럼 느껴졌다.

이곳에서 처음 맞이하는 겨울. 눈이라도 한 번 내려주면 강아지처럼 팔딱팔딱 뛰고 나면 겨울에 대한 두려움이 사그라질까! 잠자리에 누워서도 쉽게 잠들지 못했다.

다음 날 아침 밭에서 뽑은 무 두 개를 푸른 잎사귀 채로 흙만 털어 들고 오신 동네 어머니.

“보일러도 틀고 따숩게 있어. 무수는 반찬 해 잡숴. 잎삭은 된장국 끓이면 맛나.”

엄마 하나 나 하나 하자고 설득하니 작은놈을 집으시고는 “그람 가요, 소장님!”하고 보행기를 밀고 가시다 모자랑 장갑 끼시라고 뒤에 대고 소리치는 나를 또 한 번 돌아보고 추우니 들어가라 손짓하며 가신다.

이곳에서 수 십 번의 겨울을 겪어내었을 어머니들, 그리고 말없이 지켜보았을 사자바위. 그날 밤엔 겨울의 두려움을 살포시 떨친 탓일까? 내 마음이 평온해지니 나를 편안케 해준 고마운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게 되더라. 기왕 와버린 겨울 아름답게 겪어야겠다.

하늘에 누군가가 계신다면,
오늘날 제 설 자리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어깨 수그린 영혼, 서 있을 자리 찾아 당당히 서 있게 해주시고, 누군가 애써 노력했는데도 안 되어 마음 아픈 이 있다면 그를 보듬어 주소서.
몸이건 마음이건 아파 우는 이.
흩날리는 바람에 눈물 말려주시고,
맘속 시린 고드름 얼어 붙은 자 호오호오 호오 뜨거운 입김으로 녹여주소서.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 귀히 여기사,
악을 가지고 자기 배 부풀리기 위해 타인의 피고름 짜내기 즐기는 자를 거듭 선량한 시민으로 눈뜨게 하시고, 일개미처럼 굽은 허리 아플 새 없이 이 고통 저 고통 쓸어 담는 자!
그대 품 안에 거두어 온기를 주소서.
큰 행운으로 기쁨 만끽하는 한 사람 그를 만들지 마옵시고, 아무 일 없음에 감사하는 근심 없는 하루 속에 내 할 일 오롯하게 행하는 평온함을 만인과 만물에게 주옵소서.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