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채업자 독촉 못이겨 60대 남성 자살 보도
완도신문 | 승인 2019.09.27 09:44

지난 7월 완도 신지면에서 영세 양식업을 운영했던 김 모씨(65)씨가 대부업자에게 돈을 빌린 후 채무변제 협박을 받아오다 자살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한 지역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완도지역에서 대부업을 운영하던 A씨는 영세 양식업자들에게 이자 선납 복리 월 4부 이자로 차용증을 받고 돈을 빌려주는 사채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피해를 주장하는 영세 양식업자들은  A씨가 연 25%의 이자를 주기로 약정했으면서 월 6부이자로 계산해 이자를 안 준다고 온갖 협박을 일삼으며 이자를 늘려 재산을 통째로 취득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양식업자에게 A씨가 채무를 변제하라며 3일간 양식업자 집에서 숙식을 같이하며 독촉을 했다고. 때문에 이사건은 김 씨가 지속적으로 채무 독촉과 공갈 협박을 받아오다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피해를 주장하는 영세 양식업자들은 “경찰이 철저한 수사를 해서 미등록 불법 대부업자들을 엄벌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이 언론은 보도했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