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뉴스의 사막, 지역신문의 저널리즘창간 특집2> 지역언론, 어디로 가야하는가! 추혜선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완도신문 | 승인 2019.09.06 10:33
추혜선 /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실시한 ‘2018 신문 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보자. 지역종합 일간신문은 2009년 115개사에서 2017년 122개사로 늘었다. 지역종합 주간신문 또한 같은 기간 452개사에서 530개사로 늘었다. 미디어의 위기를 말할 때 가장 먼저 언급되는 지역신문의 위기는 이제 끝나가고 있는 걸까.

아니, 애석하게도, 그렇다고 말하기 어렵다. 매출 통계를 보자. 2017년 전체 신문 산업의 0.3%에 해당하는 전국종합 일간신문 11개사가 올린 매출은 전체의 36.4%를 차지했다. 반면 같은 시기 전체 신문 산업의 2.9%에 해당하는 지역종합 일간신문 122개사에서 올린 매출은 전체의 15.8%에 그쳤다. 그리고 전체 신문 산업 종사자의 59.1%는 서울에 있다. 


지역신문을 운영하는 사업자 수는 늘었지만 매출과 인력은 여전히 서울에 기반을 둔 전국 단위 일간신문들에서 주도하는 현실로, 이는 지역 신문 산업의 경쟁은 심화하고 있지만 양질의 뉴스 생산을 가능케 하는 동력인 자금과 인력은 정체되거나 줄어들고 있음을 의미한다. 프랑스의 미디어학자 줄리아 카제가 ‘미디어 구하기’에서 짚었듯 다수의 언론사가 생존을 위해 저널리즘을 죽일 수밖에 없는 모순으로 점점 치닫는 현실이다. 

이런 현실이 가져올 미래는 ‘뉴스 사막화의 확산(The Expanding News Dessert)’이다. 독자를 잃은 신문들이 지역에서 아예 사라지거나 급격하게 줄어들어 존재만 할 뿐 언론으로서의 기능을 사실상 상실해, 결과적으로 지역의 시민들은 지역의 정보를 알 수 없고 지역 정부와 권력을 견제할 수 없는 미래인 것이다.

혹자는 묻는다. 꼭 지역의 소식을 지역신문으로 접해야 하냐고 말이다. 물론 지역 소식을 꼭 지역신문과 같은 지역의 미디어로 접하지 않아도 소식이 아예 전해지지 않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것으로 충분할까. 

아니, 그렇지 않다. 지금 신문을 펴보자. 9월 4일자 <조선일보> 36개 지면(광고면 포함)에 실린 기사 중에는 완도 소식은커녕 전남 소식조차 없다. 같은 날 발행한 신문 27개 지면 중 전국면 두 면을 확보하고 있는 <한겨레>에도 완도 소식은 전혀 없고 전남을 포함하는 보도가 하나 있을 뿐이다. 

이런 현실에서 지역의 뉴스를 생산하는 지역신문이 사라지거나, 저널리즘의 기능을 상실한 채 존재하기만 하는 뉴스의 사막화 시대가 지역에 본격 도래할 때, 지역 시민들은 자신이 거주하는 공간(지역)의 소식을 서울에서 내려주길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당연히 지역의 행정기관과 권력에 대한 감시는 느슨해질 수밖에 없고, 지역의 민생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보다는 권력과 권력에 밀착한 이들의 필요가 더 먼저 고려될 것이다. 지금 지역신문의 위기가 지역 민주주의의 위기인 이유다. 

문제는 지역신문의 위기가 이렇게 지역 민주주의의 위기를 부를 수밖에 없으니 지역신문을 소비하라고 독자들에게 강요할 수 없다는 데 있다. 그리하여 필요한 건 결국 신뢰의 회복이다. 故 이용마 기자의 말처럼 언론의 주인은 국민이지만, 그동안 국민을 위한 역할을 다하지 못했으니 이제라도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에게, 그리고 국민의 것은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 

모두가 미디어인 시대, 모두가 정보를 생산할 수 있는 시대라 해도 여전히 진실에 접근하고 검증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데 있어 신문과 같은 전통미디어의 능력을 따라잡긴 어렵다. 초단위로 쏟아져 나오는 정보 가운데 지역민들에게 필요한 정보가 무엇인지, 그 정보의 이면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하고 검증해 알려주는 것, 그것이야말로 지역신문의 존재 이유다. 창간 29주년을 맞은 <완도신문>이 지금까지처럼 지역신문의 정도(正道)를 계속 걸어주길 바란다. <완도신문>을 비롯한 지역신문들의 노력 가운데, 저 또한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지역의 저널리즘이 독점적 위치의 온라인 플랫폼에 의해 축소되거나 삭제되지 않고 공익 지원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