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가유공자 가정에 감사·존경의 마음 전해 드립니다완도군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추진
완도신문 | 승인 2019.03.22 08:38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난 15일, 보훈 대상자에 대한 예우와 나라 사랑 정신을 기리고 애국‧애족 정신을 함양하고자 독립유공자 가정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실시했다.

이날 완도읍에 거주하는 정남국 애국지사의 후손 정기택 씨 댁과 김향남 애국지사의 후손 김용웅 씨 댁을 신우철 완도군수와 광주지방보훈청 김미숙 과장, 독립유공자회 회장 및 회원들이 직접 방문하여 명패를 달아드렸다.

완도군에서 명패를 달아드린 곳은 총 413명(독립유공자 13명, 국가유공자 414명, 민주유공자 4명)이며,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를 시작으로 5월에는 민주유공자, 6월에는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명패를 달아드릴 계획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오늘의 대한민국은 독립유공자 분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뤄졌으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및 국가유공자의 자택에 명패를 달아 드리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통해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갖기 전, 군에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족회와 광복회원, 보훈단체 등 주민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일운동 100년의 울림! 해양치유 100년의 미래!’라는 주제로「완도3.15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100년 전, 독립만세운동을 외쳤던 것처럼 만세 삼창과 함께 군민 400여 명이 태극기를 들고 동시에 입장하며 그날의 함성을 재현해 뜨거운 울림을 전했고, 항일운동의 상징인 ‘당사도 등대 습격 사건’ 연극, 독립선언서 낭독, 학생 40명의 3.1절 노래 제창, 완도 미래 100년의 희망을 담은 종이비행기 날리기 등 전 군민과 함께 하는 하나의 축제로 추진됐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9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