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낙엽이 꽃 되어 흐르더라[독자 시] 박정용 / 향우. 시인
완도신문 | 승인 2018.11.16 10:43

낙엽이 꽃 되어 흐르더라

가을 끝자락
나뭇잎들이 꽃이 되어 쏟아지고 있다
그대의 가을도 꽃이 되어
바람으로 날아가리라
 
그러기 위해서는
채워야 한다고 생각한 것들을
비워야 할 지 모른다
두려움이 가르쳐 주는
그 것들을
 
그 자리에는
채우기 힘든 것들로 채워야 한다
비움이 가르쳐주는
그 것들을
 
그리하여 꽃이 되면 나비가 바람이 되어
그대 가을에 날아와
춤을 추리라

 
그리하여 꽃이 되면 그대의 몸은
꽃잎으로 떨어지지만
그대의 향기는 나무 줄기로 남아
새로운 봄에
생명으로 푸르리라
 
산은 지금 가을이지만
그대는 여름이다
그대의 가을이
꽃이 되어 바람으로 떨어지리라
향기로 푸르리라


 

박정용 / 향우. 시인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