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그 시절의 추억, 돌아갈 수 없는 일이기에 더욱 그립다시를 말하다 (시인 김인석)
완도신문 | 승인 2018.11.02 13:10

석에 쓸 고구마 캐러 갔더니
몇 송이 고구마 꽃
장난감 같은 영분홍 나발 속에
이슬 가득 고여 있다.
밤새도록 놀다 간 별님 달님
착한 그 영혼이 꽃에게 준 선물 같다
천상에서 길어온
생명의 샘물
나도 저 물 한 모금 마시면
궁핍한 시간의 괴로움들 씻어낼 수 있을까.
슬픔의 검은 기억들 정화시킬 수 있을까.
그런 생각으로 한참을 들여다보는데
어느 순간인가 내 눈 속에서
찰랑찰랑 물소리 들리는 것 같기도 하여
귀 기울일 때
아 우주가 온통 환해지는 것이었다.
막 펴지기 시작한 햇살의 온기며 미풍도
자그마한 그 꽃 나발에 가장 먼저 와서 인사하고 노래를 시작하는 것이었다.
  -배한봉, <고구마 꽃> 전문

사람은 추억을 먹고 산다. 추억을 많이 소유한 자와 적게 소유한 자의 삶의 질은 많이 다르다고 할 수 있겠다. 유년시절 혹은 힘들게 이겨낸 삶 속에도 아름다운 추억은 있을 것이다. 때때로 삶이 팍팍하게 느껴질 때 가끔씩 아득하게 담겨져 있는 추억들을 하나씩 끄집어내어 그 시절로 돌아가 그리운 날들을 잠시나마 만끽할 수 있다면 얼마나 아름답겠는가.
  사람살이 복잡하게 생각하면 한정 없이 힘들고 복잡하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 삶 또한 작은 행복이라고 말할 수 있다. 어떤 이는 삶이란 참으로 살아볼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어떤 이는 인생 자체가 힘든 것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다.

이렇듯 관점의 차이가 불러오는 결과는 아주 다르다. 기왕 주어진 삶이라면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는 삶을 살아야 될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추억을 유용하게 활용해야 될 필요가 있다. 조금이라도 아름답게 잊지 못할 추억들이 있다면, 그 추억들을 되새김질해 보는 것도 삶 위에 윤기를 덧칠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아주 어릴 적 어머니와 함께 고구마를 캐러 다닌 적이 있다. 추석 전후로도 고구마를 캐러 가곤 했다. 초록을 문 고구마 순이 하늘을 쳐다보고 있는 모습에서 기분이 묘했다. 왜 저 넓은 이파리들은 두둑마다 무리를 지어 하늘만 쳐다보고 있을까 하는 엉뚱한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해답을 얻을 수 있었다.
“추석에 쓸 고구마 캐러 갔더니/몇 송이 고구마 꽃/장난감 같은 영분홍 나발 속에/이슬 가득 고여 있다.” 고구마순이 하늘로 입을 벌리고 있는 것은 이슬을 받아먹고 싶어서이다. 이슬을 먹지 않으면 고구마의 오묘한 맛을 낼 수 없다. 반드시 이슬을 먹고 난 후라야 고구마로써 제 맛을 낸다.    
  가끔 친구들은 고구마 순에다 짝사랑하는 이름을 댓까지로 무작정 적어놓고 친구들과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긴 사람이 그 이름을 3번 부르기를 하고 그 소녀에게 빵 사주기 내기를 걸고 했던 기억이 지금도 새록새록하다.
어쩌다가 추억이란 녀석에 이끌리어 유년을 회상에 보면 참으로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진다. 그러나 돌아갈 수 없는 일이기에 더욱 그립다. 고구마순 이야기만 들어도 마음이 설렌데 시로 접하니 마음 찡하다.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