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군 예산계의 '사과문'과 완도신문의 '반성'[취재수첩]박주성 / 본보 취재부장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1.13 09:45
박주성 / 본보 취재부장

지난호 완도신문에 완도군청 예산계 명의로 <코끼리 다리 부여잡은 예산계장의 ‘비아냥’>이란 칼럼 내용과 관련해 사과문을 보내왔다. 사실 신문이 나오기 며칠 전 예산계장을 만나 서로간의 개인적인 감정은 모두 털어낸 뒤였는데 주변의 무성한 말로 인해 일이 커지면서 급기야 예산계가 사과문까지 내놓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

다시 한 번 지역의 습성(?)을 느끼는 대목이었다. 왜‘주민참여예산제’를 제대로 운영했느냐는 본질적인 문제보다는 완도신문과 완도군청이 전 군수 시절의 앙금이라는 비본질적인 문제가 본질적인 문제를 덮어 버리는 본말이(本末) 전도(顚倒) 된 상황. 본질은 결국 예산문제 아닌가!

그런 측면에서 완도신문에 게재 된 예산계의 사과문은 완도신문이 중심이 아니라 군민들에게 향해 있는 것이 맞다고 본다. 지역 언론인 완도신문이나 완도군청 예산계나 모두 존재의 이유는 군민이기 때문이다. 예산계는 주민참여예산제를 충실히 이행해 지방자치의 묘미를 보여주면 되는 것이고, 완도신문은 군민을 위해 행정에서 주민참여예산제를 잘 이행했는지 감시·비판하면 되는 것이 이 문제의 본질이었다.

완도군청 예산계가 사과문에서 “주민의 요구가 더욱 다양해지는 지방자치시대, 주민들의 완도군 예산바로알기 등 주민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주민참여 예산학교’를 운영하는 등 효과적인 정책에 나설 예정”이라는 대목은 그래서 더욱 반갑다.

그러며 완도신문도 올해 예산편성 과정에서 제대로 비판과 감시를 했는지 스스로 반성해 본다. 사실 늦었다. 좀 더 예산에 대해 공부하고, 제대로 알고 있었다면 예산계의 예산편성 과정에서부터 적극적인 자료를 요구하고, 예산계의 주민참여예산제 운영을 더욱 독려했어야 맞다.

심지어 이번 일로 항간에는 완도신문이 언론이 권력화에 나선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당혹스럽다. 전 군수 3선기간 완도신문은 블랙리스트로써 핍박을 당했었다. 권력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피부로 느껴 온 세월이었다. 그런 완도신문이 권력화된다는 것은 생각하기도 싫은 끔찍한 일이다. 우리는 '정론직필'이라는 언론 본연의 역할 속에서 단지, 군민을 위해 우리의 역할을 하고 싶을 뿐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일로 개인적으로 상처를 받았을 예산계장에게 심심(甚深)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박주성 기자  pressmania@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18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