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톺아보기
(완도 톺아보기)횟집 개불이 달콤한 이유지난 20~21일, 고금도 용초 개텄다
박남수 기자 | 승인 2015.03.24 23:52
   
 


지난 20일과 21일 이틀간 고금도 용초 앞 민대수에 개텄다.

영등 할머니 기도로 바다에 ‘모세의 길’이 생겨 그리운 이들 만날 수 있는 날, 연중 물이 가장 많이 빠지는 영등사리다. 전국에서 기적의 바닷길이 열리는 때도 이날이다. 고금도 용초에서도 이날 특별한 일이 벌어진다. 민대수 개불축제다.

민대수는 고금도 용초 앞에 있는 작은 무인도로 개불이 많이 난다. 그렇다고 아무나 매번 들어갈 수 있는 건 아니다. 연중 이틀 동안 한 집에 단 둘만 출전할 수 있다. 이 동네 규율로 엄한 편이다. 선수들 중에 젊은 사람들도 여럿 보인다. 최근 귀향한 젊은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다행한 일이다.

전신 장화에 비옷을 입고 허리까지 빠지는 물속에서 하는 작업은 둘이 한 조가 된다. 대개 남자가 사발이라 불리는 도구로 물속 뻘을 파서 올리면 짝이 체로 개불을 걸러 허리에 찬 그물에 넣는 방식이다. 경력과 체력과 호흡이 잘 맞는 경우라면 2시간 작업에 5백마리는 넉근히 잡는다. 짝 없이 혼자이거나 연로하신 엄마들은 물위 뻘에서 호미로 구멍을 보아가며 개불을 잡는다.

말이 축제지 이건 중노동이다. 허리까지 차오른 물 밑으로 사발이를 힘껏 밟아 갯뻘을 퍼올리는 일이 쉬운 게 아니다. 머리에서 굵은 땀이 줄줄 흐른다. 쎄(혀) 빠질 일이다. 저러고 나면 밤새 끙끙 앓는다고 했다. 일이라 하는 것이다. 그래서 아는 이들은 차라리 사먹겠다 한다. 횟집에 나오는 개불 한 접시에 이런 땀이 담겼다. 개불이 그리도 달콤한 이유다.

대야 가득히 개불 잡아 집으로 돌아오는 선창 입구에서 막 귀향한 새댁이 준비한 뜨거운 어묵국과 막걸리 한 사발이 노인들을 기다린다. 이 맛이 그리 좋았던지 한 노인은 “내년에는 용초 개불축제나 해보까” 하신다. 바다를 훼손하지 않고 필요한 종만을 필요한 양만큼 자연친화적으로 잡는 슬로우 피쉬(Slow Fish) 방식이니 해볼 만하다. 또 미니축제라서 좋다. 거기다가 민대수에는 몰(모자반), 파래, 돌김, 돌미역, 짐질(잘피) 등이 지천에 깔렸다. 그 사이로 해삼이 굴러다닌다.

고려 말에 천씨가 고금도에 처음 입도(入島)한 마을로 알려진 용초. 혹시 입도조 어른들이 용초 개불을 탐낸 건 아닐까? 용초에서 이날 잡히는 개불은 고금도에서도 최고 맛으로 친다. 아무런 오염원이 없고 깨끗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전량 예약 주문이다.

개불도, 어묵국도 내년에나 다시 맛볼 수 있다. 다음 세대에도 바다에서 착하게 살아갈 용초 사람들의 소박한 내년 개불축제를 고대한다.

 

 

 

 

   
 

 

 

 

 

   
 

 

 

 

   
 

 

박남수 기자  wandopia@daum.net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