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금당도 완농페리2호 취항을 축하하며
완도신문 | 승인 2014.07.24 00:52

 

   
 


지난 23일 금당도에 매우 뜻깊은 행사가 있었다. 다름 아닌 금당도 가학항에서 장흥 회진 노력항 사이를 운항하는 완도농협 차도선이 새로 건조돼 취항하는 기쁜 날이기 때문이다.

완도 사람들에게 배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 그간 운항하던 금당농협배는 선령이 22년으로 노후돼 늘 안전사고 위험을 안고 있었다. 진도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나이가 20년이라면 완농페리2호의 이번 건조는 늦은 감도 없지 않다. 완도농협에 따르면, "이번 새 배의 건조와 운항으로 물류비용이 줄고 결과적으로 주민들의 소득향상에 기여할 것이고, 금당도를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 편의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모두가 마음속으로 한결같이 기원했던 건 안전한 운항이었을 것이다. 부디 금당도와 장흥 회진 간 편하고 안전한 뱃길이 되길 바란다.

그런데 이날 금당을 가기 위한 장흥 노력항에는 표를 팔기 위한 2평 남짓 임시 콘테이너만 있을 뿐 아무 것도 없다. 2시간에 한번 꼴로 떠나는 배를 타는 승객이 기다릴 마땅한 공간이 없다. 편의 시설은 고사하고 화장실도 없는 상태다.

노력항 명칭도 애매하다. 거기서 가까운 노력도 반대편 제주 가는 오렌지호가 취항하는 곳 역시 노력항이다. 완도농협 관계자에 따르면 최단 거리 운항규정 때문에 취항지가 지금의 노력항으로 정해졌다고 한다. 하지만 초행길의 여행자가 헷갈려 불편을 겪을 것이 뻔하다. 

다시 한 번 새롭게 출범하는 완농페리2호의 안전 운항을 기원한다. 더불어 장흥 노력항의 시설이 앞으로 개선되기를 기대한다. 금당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보여지는 우리 완도의 이미지 개선과 승객들의 안전과 편의 제공 차원에서도 더 늦출 일 아니기 때문이다.

완도신문  webmaster@wandonews.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완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편집규약 및 강령 등
59119) 전남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44-1번지  |  대표전화 : 061-555-2580  |  팩스 : 061-555-1888
등록번호 : 전남 다 00049  |  발행인 : 김정호  |  편집인 : 김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형진
Copyright © 2020 완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